Me/Diary

또 파마.

멋진남자 GNUNIX 2012. 11. 28. 20:30

 

 

미용실 도착.

 

 

 

이번엔 좀 과감함 시도라고 할수있어요.

이제까지는 세미(어설픈)블럭 이었다면

이번엔 재대로 된 블럭을 할것같거든요 ㅎㅎ

 

 

 

01234567

작업 과정이랄까요-

내 전용 드자이너-

 

 

 

완성!

왠지 나에겐 기존의 세미었을때가 더 잘 어울리는것같아요- 홍홍-

옆머리 다시 열심히 기르면 되죠 머~ 홍홍홍-

 

 

새벽에 휘근이랑 홍대 야식 점령 ㅋ

 

'Me > Diary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밴드 출범식  (0) 2012.12.02
목동 주경기장  (0) 2012.12.01
또 파마.  (0) 2012.11.28
맥주한잔.  (0) 2012.11.27
Pierrot #1  (0) 2012.11.19
가을의 끝자락(End Of Autumn)  (6) 2012.11.1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