Me/Diary

휘 내한.

멋진남자 GNUNIX 2013. 12. 4. 06:30

 

 지난번에 2013/10/19 - [View/Site] - 홍대에서 둘째라면 서러울 곱창집!! 에서 잠깐 이야기 나왔었던

No.1. 내고향 막창집.

추억도 있는곳이고. 맛도 best.

 

 

술먹고 집에 들러서 서로의 가죽 관리중~(제품 발라서 슥삭 슥삭)

술먹다말고 이게 뭐하는 짓이야 ㅋㅋㅋㅋㅋ

 

 

 

오늘은 봄베이!

가격이 조금 비싸지만 옛날 생각도 나고 해서?

라기보다 여기 술집에서 이벤트하길래 그냥-

 

 

 

목욕탕 컨셉.

 

 

 

휘야

언능 한국와서 장사하자-

 

 

 

'Me > Diary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2014년 청마년 새해 맞이  (2) 2014.01.01
인간은 - 사는가  (0) 2013.12.26
휘 내한.  (0) 2013.12.04
치부치부  (0) 2013.11.24
가을. 그리고 강의  (0) 2013.10.31
다시 찾은 율.  (0) 2013.10.1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