Happening/House

첫쨋날. 공사시작

멋진남자 GNUNIX 2014. 7. 24. 16:30

 

 

새로운 주소 표지판을 달아주셨는데...

잠시뿐이지만 바로 떼어내야하다니 ㅠㅠ

 

 

 

바로 어제.
계약금(약 50%?? (어머나.)) 넣어드리고

 

 

공사 현장 첫방문인데.

음료수 사가지고 가야지 ^^ (이정도면 되려나;;; 모르겠네..)

 

 

 

하루지났을뿐인데 철거작업이 한창이다.

 

 

 

난간도 벌써 다 없어졌음 ㅎㅎ

 

 

 

첫쨋날이라서그런지 활기차보였다 *_*

 

 

 

철거라서 그런지 달라진점도 눈에 확확 보여서 괜춘한상태*_*

 

 

 

대문 철거.
담벼락일부 철거.
불법 발코니? 철거
창호 철거
옥상 난간 철거.

 

 

 

이쪽은 지하로 내려가는길.

 

 

흐미.

 

 

 

바닥을 벌써 다 철거하셨음 *_*
짝짝짝

 

 

 

싱크대도 철거.

 

 

 

바닥 자갈들은 그대로 활용을 할것같다 ^^

 

 

 

 

 

 

반가운 '허스크바나' WOW^^

 

 

 

 

'Happening > House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셋쨋날. 도어 선택  (0) 2014.07.26
둘쨋날. 철거 계속.  (0) 2014.07.25
첫쨋날. 공사시작  (0) 2014.07.24
방황 끝에 다시 Definitize!  (0) 2014.06.23
수원집 총정리  (4) 2014.03.25
My House  (4) 2014.01.14